수소경제위원회 민간위원 위촉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제1회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제1회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현대차(179,000 +5.29%)가 2018년 출시한 수소전기차(FCEV) 넥쏘의 차기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은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제1회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해 "넥쏘 후속 모델이 3~4년 후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2016년 투싼 ix 기반 수소전기차를 만든 뒤 2018년 성능을 개선한 넥쏘를 선보였다. 1회 충전으로 609km 주행이 가능하다. 충전에 걸리는 시간도 5분에 불과하다.

1회 충전거리가 도요타의 미라이(502km), 혼다 클래리티(589km)를 넘어서는 넥쏘가 출시되며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났다. 아직 수소충전소가 많지 않지만, 넥쏘는 출시 이후 지난 5월까지 국내외에서 8680대가 판매됐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차는 민간기업 사이에서 수소경제를 선도하고 있다. 현대차는 스위스 수소 기업 H2에너지와 설립한 합작법인을 통해 하반기부터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유럽 시장에 공급하기로 했다. 지난해에는 미국 엔진·발전기 기업 커민스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공급 협약도 맺었다.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의 차기 모델이 3~4년 뒤 나온다. 사진=현대차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의 차기 모델이 3~4년 뒤 나온다. 사진=현대차

최근에는 산업부 국토부 현대글로비스(130,000 +1.17%) CJ대한통운(154,500 +3.00%) 쿠팡 등 다자간 협력을 통해 수소전기 트럭을 군포-옥천 구간 등 실제 물류 노선에 투입키로 했다. 2023년에 양산 모델을 추가할 계획이다.

정 수석부회장도 수소 생태계 구축에 발벗고 나섰다. 그는 2017년 다보스포럼에서 출범한 글로벌 CEO(최고경영자) 협의체인 '수소위원회' 공동회장을 맡고 있다. 수소위원회에는 BMW와 도요타 등 자동차 업체들도 참여하고 있다.

이날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경제위원회 민간위원으로 위촉된 경위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업계에서는 정 수석부회장을 통해 세계 기업들의 현황과 견해를 청취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는 이날 수소경제위원회와 함께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모빌리티+쇼'에 참석했다.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기, 수소전기차 넥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모형물 등을 전시한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