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휘발유나 액화석유가스(LPG) 차량보다 미세먼지를 더 많이 배출하는 것으로 지목된 경유차의 지난해 주행거리가 국내 자동차 주행거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는 전년보다 2배가량 늘었으나, 전체 자동차 주행거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미미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30일 발표한 '2019년도 자동차 주행거리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자동차의 총 주행거리는 3천296억㎞로 전년보다 0.8% 증가했다. 자동차 등록 대수는 2천344만대로 전년 대비 2.5% 증가했지만, 자동차 1대당 하루 평균 주행거리는 38.5㎞로 1.8% 줄었다.

사용 연료별 주행거리는 LPG 자동차를 제외한 모든 연료의 자동차가 전년보다 늘었다. 경유차 주행거리는 1천664억㎞로 전년보다 1.3% 증가하면서 전체 자동차 주행거리의 50.6%를 차지했다. 휘발유차는 1천170억㎞로 지난해(1천169억㎞)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전체 주행거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5.5%였다.


친환경차로 분류되는 하이브리드와 전기차의 주행거리는 각각 76억㎞, 6억㎞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26.7%, 193.5% 증가한 것이지만, 두 차종의 주행거리를 합쳐도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5%에 불과했다. LPG 차의 주행거리는 334억㎞로 전년 대비 7.1% 감소했으며 전체 주행거리 내 비중은 10.2%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자동차 주행거리가 전년 대비 2.9% 줄었다. 서울의 경우 주민등록 인구가 0.4% 줄고, 대중교통 통행량은 1.0%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공단은 분석했다. 반면 지난해 세종시의 자동차 주행거리는 전년 대비 9.5% 증가했다. 세종시는 주민등록인구와 자동차등록 대수가 각각 8.4%, 11.0% 늘면서 자동차 주행거리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kih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