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롱 택시 호출 이용, 운송료 3,000원, 최대 3대 부착 가능


서울시가 7월1일부터 '자전거를 품은 택시'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자전거 이용이 급증하면서 시민 불편 해소와 신규 교통 서비스 도입을 위해 자전거를 품은 택시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자전거는 밀집된 공간을 피해 중장거리 이동이 가능해 언택트 시대의 대표적인 이동 수단으로 부상하고 있다. 서울시 공공자전거인 '따릉이' 이용은 지난해 3월 90만건에서 2020년 3월엔 153만건으로 전년대비 약 70%가 증가했다.

또 대중교통과 자전거 이용의 연계에 대한 시민 수요 역시 높아짐에 따라 자전거 인프라 구축 및 다양한 서비스 제공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자전거 휴대 승차는 주말, 지하철에만 국한됐으며, 자전거 고장 시에는 이동 서비스가 전무해 시민들의 불편이 컸다.

서울시는 이러한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7월1일부터 마카롱 택시와 자전거를 품은 택시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친환경 전기택시 10대에 자전거 거치대를 장착해 시범 운영하며, 향후 이용수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대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용방법은 구글스토어 또는 앱스토어에서 '마카롱택시' 앱 설치 후 예약하기→이용목적지 입력→예약일정(시간) 선택→자전거를 품은 택시를 선택하면 된다. 예약은 이용시작시간 2시간 전까지 가능하며, 도착 시 전문적인 안전 교육을 받은 택시기사가 직접 자전거 거치대를 부착한다. 최대 3대까지 부착이 가능하며, 자전거 1대당 3,000원의 추가 운송료를 징수한다.
서울시, 7월부터 택시에 자전거 단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앞으로는 택시뿐 아니라 버스에도 거치대를 설치해 자전거와 대중교통을 연계한 다양한 이동 서비스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볼트 EV, 테슬라보다 품질·내구성·안전·AS 앞서"
▶ 벤츠 EQC, 전기차 보조금 확정…기존 구매자 해당 안돼
▶ 볼보차그룹·웨이모, 레벨4 자율주행 기술 개발
▶ [영상]한정판 신차 및 미니 월드 프리미어 공개/현대차와 LG 전기차 배터리 협력 강화/쌍용차, 마힌드라 투자 철회[6월 4주 하이빔 뉴스]
▶ 2020년 하반기 달라지는 자동차 관련 제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