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운티 일렉트릭' 15인승
1회 충전에 250㎞ 달려
현대차, 국내 첫 중형 전기버스 출시

현대자동차가 국산 최초의 중형 전기버스인 ‘카운티 일렉트릭’(사진)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마을버스나 어린이 통학용 버스로 사용되는 15~33인승 중형 버스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거리는 15인승 기준 250㎞다. 128㎾h 용량 배터리가 장착돼 있다. 급속충전하는 비용은 약 2만8000원(㎾h당 219.2원)이다. 10만9000원(L당 1154.4원)인 디젤 주유비의 25% 수준이다.

카운티 일렉트릭은 150㎾급 고출력 모터를 적용해 중형버스가 주로 달리는 시속 50~80㎞ 범위에서 추월 가속성능이 디젤차보다 30% 이상 높다. 현대차는 배터리 안전장치를 적용하고 배터리 장착으로 차체가 무거워진 만큼 제동 성능을 높였다. 보행자 안전을 위해 가상 엔진 소리를 내는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 등도 적용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