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현대차·기아차·현대커머셜과 업무협약
완성차업체 매출채권 담보로 협력업체 자금지원 시동

완성차 업체 매출채권을 담보로 자동차 부품 협력업체에 유동성을 지원하는 정책 프로그램이 본격화하고 있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29일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현대커머셜과 '자동차 부품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캠코가 3천억원 규모의 대출형 기업지원펀드(PDF)를 조성하면 현대차·기아차가 부품사를 추천하고, 현대커머셜은 시장현황 등에 대해 자문을 하는 방식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PDF는 완성차 업체 매출채권을 담보로 중소·중견 규모의 1차 협력업체 약 20곳에 운영자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업체에 완성차 업체의 신용을 토대로 대출을 해주는 것이다.

캠코가 앵커 투자자로서 PDF에 약 1천억원을 후순위 출자하면, 운용사가 민간 투자자를 모집해 총 3천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지원 대상 업체 선정 등 업무를 맡는다.

캠코는 내달 3일까지 운용사들의 신청을 받은 뒤 심사를 거쳐 운용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19일 제7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완성차업체 납품 대금 담보부 대출 펀드 등을 포함한 자동차 부품업계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