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가 연말까지 전기차 주말 시승 행사를 한다고 28일 밝혔다. 다음달 3일부터 오는 12월 21일까지 주말마다 총 24회에 걸쳐 진행된다. 매번 34대의 전기차(쏘울EV 7대, 니로EV 27대)가 운영된다. 금요일부터 월요일까지 3박4일 일정이다. 시승이 끝난 뒤 3개월 이내에 기아차 전기차를 구매하면 10만원을 할인해 준다. 기아차 관계자는 “2025년까지 전기차 사업 체제로 전환하고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