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0대 한정판 '스타더스트' 판매
▽ 반짝이는 입자 빛나는 카본 메탈
▽ 도색 작업 일부 별도 라인 수작업
제네시스가 2021년형 G90과 한정판 스타더스트를 공개했다.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가 2021년형 G90과 한정판 스타더스트를 공개했다.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가 주행 편의성을 높인 2021년형 G90와 G90 한정판 모델 ‘스타더스트’를 26일 공개했다.

2021년형 G90는 제네시스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 지능형 전조등을 전 트림 기본 적용했다. 제네시스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은 주행상황별로 진동을 최소화하고 앞바퀴와 뒷바퀴의 감쇠력을 적절히 배분해 승차감과 안정성을 동시에 높인다. 지능형 전조등은 상향등을 켜고 주행하는 경우 맞은편 차량이 나타나면 이를 인지하고 차량이 있는 영역만 선별적으로 상향등을 소등한다.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 19인치 신규 휠 등도 채택됐다.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는 주차 및 출차를 위한 저속 후진 중 보행자나 장애물과의 충돌이 감지 됐을 때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필요 시 브레이크를 자동 제어해 안전 운전에 도움을 준다. 2021년형 G90는 내달 2일부터 판매가 시작된다.

아울러 제네시스는 2021년형 G90의 한정판 모델 ‘스타더스트’를 50대 제작·판매할 계획이다. 스타더스트는 오직 한 명을 위해 특별 제작하는 고급 맞춤형 의상인 ‘오트 쿠튀르’에서 영감을 받아 반짝이는 은하수 아래 레드 카펫에서 화려한 카메라 조명 세례를 받는 유명인사의 모습을 표현했다는 설명이다.
제네시스 G90 스타더스트 실내 모습.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G90 스타더스트 실내 모습. 사진=제네시스

스타더스트는 다크 그레이 바탕에 반짝이는 입자가 빛나는 카본 메탈과 비크 블랙 투톤 색상을 갖췄다. 도색 작업 일부가 별도 라인에서 수작업으로 진행된다. 내장은 △투톤 나파 가죽과 자수를 적용한 전용 시트 △블랙 헤드라이닝 △메탈릭 포어 블랙 애쉬 리얼 우드 등을 적용했다.

제네시스 디자인 담당 이상엽 전무는 “G90 스타더스트는 제네시스 디자인이 추구하는 우아한 럭셔리의 최정점이며 제네시스 디자인의 모든 노하우를 접목하고 이 시대의 리더들에게 바치는 경의와 존경을 담았다”고 말했다.

스타더스트는 2021년형 G90 5.0 프레스티지 트림을 기본으로 제작돼 △제네시스 강남 △제네시스 스튜디오 하남 △부산오토스퀘어에 전시될 예정이다.

2021년형 G90의 가격은 트림에 따라 △3.8 모델이 7903만~1억1191만원 △3.3 터보 모델이 8197만~1억1486만원 △5.0모델이 1억1977만~1억5609만원이다. 스타더스트는 1억3253만원으로 책정됐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