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미니밴에서 벗어난 '웅장한 볼륨감' 강조

기아자동차가 4세대 카니발의 외관 디자인을 24일 공개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새 카니발의 외관은 웅장한 볼륨감을 주제로 기존 미니밴에서 벗어난 디자인을 구현했다. 전면부는 역동적이고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표현했다. 그릴은 오케스트라 지휘자의 무대 퍼포먼스를 모티브로 한 심포닉 아키텍처가 특징이다. 헤드 램프와 경계없이 연결하며 LED 주간주행등은 박자와 리듬을 형상화했다.

기아차, SUV스러운 신형 카니발 외관 공개


측면은 기존 카니발의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독창적인 요소를 적용했다. 캐릭터라인은 헤드 램프부 슬라이딩 도어 레일, 테일 램프까지 하나로 이었다. 휠아치는 볼륨감을 높여 대형 SUV 이미지를 구현했다. 입체 패턴의 크롬 가니시를 적용한 C필러는 카니발의 새로운 상징이다.

후면부는 전면부와의 연결성을 바탕으로 구성했다. 좌우를 연결한 얇은 테일 램프는 전면부의 주간주행등과 같은 모양의 그래픽으로 디자인했다. 또 C필러에서 시작해 후면부를 가로지르는 크롬 가니시와 테일 램프, 테일게이트 중앙의 선을 모두 수평으로 디자인해 일체감을 갖췄다. 뒷범퍼와 스키드 플레이트 역시 SUV의 강인함을 보여준다. 레터링은 필기체로 디자인했다.

기아차, SUV스러운 신형 카니발 외관 공개


차체는 길이 5,155㎜, 너비 1,995㎜, 높이 1,740㎜다. 구형 대비 40㎜ 길고 10㎜ 넓다. 휠베이스는 30㎜ 늘어난 3,090㎜다.

한편, 새 카니발은 3.5ℓ 가솔린과 2.2ℓ 디젤의 두 엔진을 얹는다. 좌석 구성에 따라 7·9·11인승을 우선 출시하며 향후 하이리무진, 4인승 등을 선보인다. 기아차는 오는 7월부터 신형 카니발을 본격 생산하며 7~8월 내 출시할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재규어, "라인업 축소 고려"
▶ 철수 앞둔 인피니티, 구매 경쟁률 '3:1'
▶ 휴대폰에 운전면허증 담아 신분증 대신한다
▶ 현대·기아, 세계 전기차 브랜드 판매량 '톱5' 진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