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LG화학 오창공장 둘러보고 구 회장과 오찬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함께 전기차 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LG그룹 구광모 회장은 22일 오전 LG화학 오창공장을 방문했다.

이들은 전기차 배터리 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미래 배터리에 관한 의견을 나눈 뒤 오찬을 함께 했다.

현대차그룹에서는 기획조정실 김걸 사장, 상품담당 서보신 사장, 현대모비스 박정국 사장 등 주요 경영진이 방문했다.

LG그룹에서는 ㈜LG 구광모 대표와 권영수 부회장, LG화학 신학철 부회장, 전지사업본부장 김종현 사장, 배터리연구소장 김명환 사장 등이 맞았다.

정의선·구광모 첫 회동…미래 전기차 배터리 협력 논의(종합)

현대차그룹 경영진은 LG화학이 개발 중인 장수명(Long-Life)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등 미래 배터리의 기술과 개발 방향성을 듣고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수명 배터리는 현재 배터리보다 5배 이상 오래 사용해도 성능이 유지된다.

리튬-황 배터리는 양극재로 황탄소 복합체, 음극재로 리튬 메탈 등 경량 재료를 사용해서 무게 당 에너지 밀도가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2배 이상 높고, 희귀 금속을 사용하지 않아 가격경쟁력도 뛰어나다.

이 배터리가 전기차에 적용되면 주행거리를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고체 배터리는 내부의 액체 전해질을 고체 전해질로 변경해서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LG화학은 리튬이온 배터리의 양산 공정을 활용할 수 있는 타입의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하고 있다.

현대차와 LG화학은 이미 전기차 사업에서 협력관계다.

LG화학은 현대차 코나와 아이오닉 전기차, 현대ㆍ기아차 하이브리드카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LG화학은 또 내년 양산 예정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 기반 전기차의 2차 배터리 공급사로도 선정됐다.

LG화학은 성능이 대폭 향상된 차세대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1차 공급사는 SK이노베이션이다.

자동차 업계는 전기차 시장 주도권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그 일환으로 고성능, 고효율 배터리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도 뜨겁다.

현대차가 이에 대응해 LG화학 등과 배터리 동맹 결성에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현대차는 2025년 전기차 56만대를 판매해 수소전기차 포함 세계 3위권 업체로 올라선다는 목표를 세웠다.

기아차는 세계 전기차 시장 점유율을 지난해 2.1%에서 2025년 6.6%까지 끌어 올릴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는 세계 최고 성능의 전기차에 필요한 최적화된 배터리 성능 구현을 위해 연관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면서 "이번 방문은 전기차 전용 모델에 탑재될 차세대 고성능 배터리 개발 현황을 살펴보고, 미래 배터리 개발 방향을 공유하기 위한 차원이다"고 말했다.

LG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선도하는 LG화학은 장수명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등 미래 배터리 분야에서도 게임 체인저가 될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양사간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기차 등 미래차는 '한국판 뉴딜'로 정부가 육성하는 산업이기도 하다.

정부가 보내는 마중물에 우리나라 대표 기업들이 협력관계를 돈독히 하며 호응하는 모습이다.

정의선·구광모 첫 회동…미래 전기차 배터리 협력 논의(종합)

정 부회장과 구 회장의 단독 회동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부회장은 지난달엔 삼성SDI 천안공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차세대 배터리에 관한 논의를 했고 조만간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