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계획과 가격, 충전 인프라 방향 공개

포르쉐코리아가 상반기 성과와 하반기 전략을 소개하는 '2020 미드 이어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하반기 순수 전기차 타이칸의 출시계획과 가격을 공개했다.

포르쉐코리아, 하반기 타이칸 출시 '1억4,560만 원부터'


지난 16일 열린 행사에서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브랜드의 과거와 미래를 연결시키는 새로운 아이코닉 제품인 타이칸을 올해 한국에 출시한다"며 "전통적인 포르쉐 정체성을 바탕으로 최신 기술을 접목한 타이칸은 시장에 새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영향으로 물량수급에 대한 변수가 있지만 그럼에도 타이칸을 차질없이 준비해 올 하반기 내놓겠다"고 덧붙였다.

포르쉐는 하반기 타이칸시리즈의 기본형인 타이칸 4S를 시작으로 2021년에는 타이칸 터보와 터보 S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가장 먼저 내놓는 타이칸 4S의 판매가격은 1억4,560만 원으로 정했다. 터보는 1억9,550만 원, 터보 S는 2억3,360만 원이다.

타이칸 4S는 최고 530마력을 내는 퍼포먼스 배터리와 571마력의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 등 배터리 용량에 따라 2종으로 나뉜다. 두 모델 모두 0→100㎞/h 가속을 4초에 마친다. 최고속도는 250㎞/h다. 주행가능거리는 퍼포먼스 배터리 407㎞, 퍼포먼스 배터리 플러스 463㎞다.

타이칸 터보는 최고 680마력으로 0→100㎞/h 가속시간 3.2초다. 가장 높은 등급인 타이칸 터보 S는 런치 컨트롤과 함께 최고 761마력의 오버부스트 출력으로 0→100㎞/h 가속을 2.8초에 끝낸다. 주행가능거리(WLTP 기준)는 터보 450㎞, 터보 S 412㎞다. 최고속도는 모두 260㎞/h다.

포르쉐코리아, 하반기 타이칸 출시 '1억4,560만 원부터'


포르쉐는 타이칸의 국내 출시에 맞춰 전동화시대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먼저 이마트 성수점과 양재점을 포함해 전국 10여 개의 주요 장소와 9개 포르쉐센터에 320㎾ 초급속 충전기를 준비한다. 또 전국 120여 곳에는 완속충전기를 설치한다. 회사는 충전 인프라를 점차 확대해 타이칸 구입자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한편, 회사는 타이칸 외에도 하반기 카이엔과 카이엔 쿠페 E-하이브리드, 마칸 GTS, 신형 911 타르가, 타르가 4S 헤리티지 에디션을 국내에 출시해 풍성한 라인업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판매를 끌어올리고 한국시장에서 브랜드의 입지를 공고히 다진다는 계획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하이빔]베이징차 중형 EV 세단, 택시로 통할까
▶ 車 업계, 커넥티비티에 열 올리는 이유
▶ 타다 중고 카니발, 1시간 만에 예약 완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