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보기 서비스 예약 순식간에 동나
-낮은 가격과 유지 비용이 구매 욕구 자극해


쏘카가 타다 베이직 서비스에 사용되던 중고 카니발 판매를 시작한 지 1시간 만에 초도물량이 전부 예약이 완료되면서 사람들의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타다 중고 카니발, 1시간 만에 예약 완료


16일 쏘카는 회원들을 대상으로 앱을 통해 중고 카니발 100대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판매 차종은 타다 베이직 서비스 운영에 쓰이던 2019년식 더 뉴 카니발 11인승 2.2ℓ 디젤 프레스티지다. 운영 기간은 9개월부터 최대 22개월이며, 주행거리는 1만㎞대부터 최대 8만㎞대까지 다양하다. 유통 과정을 최소화해 가격은 11인승 기준 시장가 대비 약 10~15% 저렴하게 책정한 것이 특징이다. 모든 매물은 보험 이력과 함께 성능 점검 및 정비 내역을 확인해 볼 수 있다. 또 외부 스팀세차, 살균 소독, 광택 등 상품화 과정을 거쳐 경쟁력을 높였다.

소비자 반응은 뜨거웠다. 오후 2시부터 판매를 시작한 카니발 초도물량은 1시간도 채 되지 않아서 미리 경험해보고 결정할 수 있는 '타보기' 서비스 예약이 끝났다. 해당 서비스는 구매 전 일정 이용료만 결제하면 3일간(72시간) 직접 타볼 수 있는 방식이다. 다만 가격이 50만원에 달해 대부분 구매에 적극적인 소비자가 신청했을 확률이 높다는 게 업계 생각이다. 일부 동호회를 중심으로 타다 카니발 구매 방법 문의가 꾸준히 들어온 점을 미뤄볼 때 오전에 판매 소식이 나간 뒤 빠르게 예약을 선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기 요인으로는 낮은 가격이 결정적이었다. 실제 쏘카가 공개한 19년 6월식 5만㎞ 내외의 11인승 카니발의 경우 판매 가격은 2,000만원 안팎으로 기존 중고차 매물보다 200만~300만원 낮게 책정됐다. 또 승합차로 포함돼 취등록세가 저렴하고 자동차세금도 1년에 6만5,000원 수준에 불과하다. 여기에 믿을 수 있는 이력과 상품화 과정을 거쳐 추가로 들어가는 비용이 적은 점도 한몫했다.

한편, 쏘카는 "여러 채널을 통해 중고 카니발 판매에 대한 문의가 있었고 초도물량 반응이 이렇게 높을 줄은 몰랐다"며 "상품화 과정을 거친 뒤 빠른시일 내에 100대 중 나머지 물량도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판매는 9월7일까지 약 3개월 동안 쏘카앱을 통해 이뤄진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불모터스, 푸조 2008 SUV 사전계약…3,290만원부터
▶ 한국토요타, 렉서스 서비스 캠페인 열어
▶ 현대차그룹, '2020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진행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