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친환경차 비중 7.4% '역대 최고'
세계 친환경차 시장점유율, 도요타 이은 2위
현대·기아차의 친환경차 판매가 150만대를 넘어섰다. 사진=현대차

현대·기아차의 친환경차 판매가 150만대를 넘어섰다. 사진=현대차

현대·기아차(85,200 0.00%)가 국내외에 판매한 친환경차가 누적 150만대를 넘어섰다. 국내에서 팔린 것만 50만대가 넘었다.

현대·기아차는 15일 친환경차 판매(공장 출고실적)가 지난달 기준 누적 153만9752대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하이브리드(HEV), 전기차(BEV), 수소전기차(FC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 판매 실적을 합한 것이다. 국내 판매는 50만4396대를 기록했다.

현대·기아차 친환경차 판매는 2009년 아반떼 하이브리드차 등 6000여대에서 시작해서 2015년에 누적 30만대를 넘었고 수소전기차 넥쏘가 나온 2018년에 100만대를 돌파했다.

연간으론 2012년에 6만대, 2016년대 12만대, 2017년에 25만대 등으로 뛰다가 작년에 36만8870대를 기록했다. 올해는 5월까지 약 16만대를 기록하고 있다.

차종별로 하이브리드가 113만8020대로 가장 많고 전기차(27만619대), 플러그인하이브리드(12만1517대), 수소전기차(9596대) 순이다. 모델별로는 니로 하이브리드가 35만9460대를 기록해 1위다. 쏘나타 하이브리드(24만6217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19만2926대)로 뒤를 이었다.

전기차 중 1위인 코나 일렉트릭은 9만6053대를 기록하고 있어 이달 10만대 돌파가 유력하다. 쏘울 EV(5만2824대), 니로 EV(4만5466대)도 꾸준한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 아이오닉 전기차는 미국에서 테슬라 모델3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효율성을 인정받았다.

수소전기차 중엔 2세대 모델인 넥쏘가 출시 2년 반만에 8680대 판매됐다. 1세대인 투싼 수소전기차(916대)를 합하면 1만대에 육박한다.

올해는 현대기아차 판매 차량 중 친환경차 비중은 7.4%까지 올랐다. 작년 연간(5.1%) 기록을 훌쩍 넘어선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들어 전체 판매는 작년 동기대비 25.6%나 줄었는데 친환경차는 오히려 12.0% 늘었다.

친환경차 중에선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2018년 20%를 넘은 전기차 비중은 올해 30%대로 올라섰다. 작년 처음 10만대 판매를 기록한 전기차는 포터Ⅱ 일렉트릭, 봉고Ⅲ EV 등 소형 상용 전기차 출시 효과로 올해도 10만대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비중도 올해 12.6%로 역대 최고다.
현대차 EV 콘셉트카 45. 사진=현대차

현대차 EV 콘셉트카 45. 사진=현대차

세계 친환경차 시장에서 현대·기아차의 존재감도 커졌다. 자동차 시장 조사기관인 마크라인스는 올해 1∼4월 현대·기아차의 세계 친환경차 시장점유율이 작년 동기보다 2.2%포인트 높아진 9.1%라고 밝혔다. 지난해 연간(7.2%)을 넘어 최고 수준이고 하이브리드차를 집중 판매하는 도요타에 이어 2위다.

현대·기아차는 전동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내년 초부터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적용한 현대차(185,500 +0.82%) NE(이하 코드명), 기아차 CV, 제네시스 JW가 나온다. 2024년에는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를 적용한 양산차를 선보인다. 약 5년 후엔 전기차만 연 100만대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수소전기차는 2025년 연 11만대 판매가 목표다. 수소연료전지시스템 판매에도 뛰어들어서 2030년엔 연간 약 20만기를 국내외에 공급할 계획이다.

수소전기상용차 판매도 준비 중이다. 3분기 안에 대형 트럭 엑시언트를 기반으로 한 수소전기 트럭 50대를 스위스 'H2에너지'에 공급한다. 5년간 1600대를 계획하고 있다.

2023년에는 지난해 10월 '2019 북미 상용 전시화'에서 선보인 수소전기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을 기반으로 한 양산차가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