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서울시는 성산대교 북단 구간의 성능개선공사를 완료하고 12일 오후 2시에 전면 우선 개통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시는 또 강변북로 일산방면에서 성산대교로 진입하는 램프는 26일 오후 2시에 개통키로 했다.

이에 따라 시가 노후화된 성산대교를 보수·보강하기 위해 2017년 3월 착공한 성산대교 북단 성능개선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다만 성산대교 북단구간 개통 후에도 일부 부대공사와 가설교량 철거공사 등 후속공사가 이어진다. 가설교량 철거완료 예정일은 8월 25일, 공사 준공 예정일은 8월 30일이다.

시는 2018년 1월에 착공한 성산대교 남단 성능개선공사를 올해 12월에 완료할 계획이다. 또 성산대교 본교 성능개선 공사는 올해 하반기에 착공해 2023년 12월에 완공할 예정이다.

limhwaso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