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기아차가 송호성 사장과 최준영 부사장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기아차는 10일 서울 본사 양재사옥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송호성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날 단독 안건으로 올라온 송 사장의 사내이사 선임 건은 의결권 있는 주식의 79.6%인 3억1천900만여주가 참여해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에 따라 기아차 사내이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송 사장, 최준영 부사장, 주우정 전무 등으로 구성된다. 기아차는 이어 이사회를 열고 송호성 사장을 대표이사로 추가 선임했다.

기아차는 이사회 직후 공시를 통해 송호성 사장과 최준영 부사장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hanajj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