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분변경 신형 컨트리맨, 24일 한국서 최초 공개
-국내 지리적 특성과 코로나 방역 높이 평가

BMW코리아가 오는 24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에버랜드 포레스트캠프에서 신형 미니 컨트리맨의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신형 미니 컨트리맨, 한국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미니브랜드 60년 역사상 월드 프리미어를 한국에서 개최하는 것은 미니코리아가 국내 설립된 지 15년만에 처음이다. 지난 달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신형 5시리즈와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의 월드 프리미어에 이어 두 번째 월드 프리미어로 BMW그룹 차원에서도 의미가 크다.

BMW그룹이 신형 미니 컨트리맨의 월드 프리미어를 한국에서 개최하게 된 배경에는 우리나라의 국가적, 지리적 특성이 한몫했다. 여기에 미니 브랜드의 정체성과 잘 부합하는 것이 결정적인 계기로 작용했다.

그룹은 한국을 전통과 현대, 자연과 도시가 공존하며 활기찬 에너지와 독창성이 돋보이는 국가로 인식하고 있다. 이런 특징이 미니 컨트리맨이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과 잘 맞아 떨어진다는 평가다. 이와 함께 'K-방역'이라는 찬사를 받을 정도로 한국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방역 대응과 미니를 향한 한국 소비자들의 뜨거운 애정이 힘을 보탰다.

다양한 라인업 중에서도 컨트리맨은 미니의 유일한 4도어 SUV로 해당 세그먼트에 대한 수요가 많은 한국에서 특히 인기 있는 제품 중 하나다. 또 도시에서 한 시간 정도만 나가도 자연을 마주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한국은 미니 컨트리맨과 잘 어울린다.

2005년 한국에 진출해 올해 15주년을 맞는 미니는 지난 15년 동안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왔다. 세계 미니 시장 중 15년 연속 성장을 거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지난해에는 국내 프리미엄 소형차 판매 1위를 기록했으며 국내 진출 이후 처음으로 1만대 클럽에 가입했다.
신형 미니 컨트리맨, 한국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한편, BMW코리아는 디지털 채널로 이번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세계에 생중계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국내 및 세계 미니 팬들에게 현장의 생생한 분위기를 전할 계획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불스원, '이지플랫 수입차 와이퍼' 출시
▶ 코로나19도 피해간 수입 인증중고차 인기, 이유는?
▶ 금호타이어, 카카오톡 채널 이벤트 열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