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편의사양 더하고 가격은 그대로
스페셜 에디션 ‘레드픽’ 신규 출시
한국GM이 2021년형 쉐보레 더 뉴 스파크를 출시한다. 사진=한국GM

한국GM이 2021년형 쉐보레 더 뉴 스파크를 출시한다. 사진=한국GM

기아차가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모닝 어반을 출시하자 한국GM도 쉐보레 더 뉴 스파크의 상품성을 한층 끌어올리며 경차 시장에 맞불을 놨다.

한국GM이 상품성을 개선한 2021년형 더 뉴 스파크를 출시하고 사전계약을 접수한다고 5일 밝혔다. 2021년형 스파크는 기존 가격을 유지하면서도 트림별 안전사양과 편의사양을 보강해 상품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디자인 특화 에디션 '레드픽'도 새롭게 도입됐다.

스파크 레드픽 에디션은 보타이 엠블럼과 그릴 서라운드, 아웃사이드 미러 등 곳곳에 블랙 컬러를 적용하고 16인치 알로이 휠과 레터링 등에 레드 라인 포인트를 적용해 디자인을 차별화했다.
한국GM이 2021년형 쉐보레 더 뉴 스파크를 출시한다. 사진=한국GM

한국GM이 2021년형 쉐보레 더 뉴 스파크를 출시한다. 사진=한국GM

외장 색상은 원더랜드 블루, 선셋 오렌지 등 2가지 신규 색상을 더해 총 10종을 제공한다. 원더랜드 블루의 경우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의 이비자 블루와 동일한 계열의 산뜻한 컬러로, 경차만의 작고 발랄한 느낌을 한층 강조한다는 게 한국GM측 설명이다.

또한 2021년형 더 뉴 스파크는 LED 룸램프를 새롭게 적용해 한층 밝고 선명한 실내 시인성을 확보했다. 기존 1열에만 적용됐던 안전벨트 경고시스템은 2열까지 확대 적용해 운전자가 손쉽게 뒷좌석 승객의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배려했다.

2021년형 더 뉴 스파크의 가격은 △LS 베이직 982만원 △LS 1060만원 △LT 1125만원 △프리미어 1274만원(수동변속기 기준, C-TECH 무단변속기 174만원) △레드픽 1483만원, △마이핏 1487만원으로 책정됐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