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지난달 미국에서 자동차 영업점이 문을 여는 등 경제활동이 일부 재개되면서 현대·기아차의 판매 감소폭도 다소 줄었다. 현대·기아차는 일본 도요타에 비하면 미국 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을 덜 받은 것으로 보인다.

3일 현대·기아차와 오토모티브뉴스 등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5월 미국 시장에서 10만4천786대를 판매했다. 작년 같은 달(12만8천496대)에 비하면 18.5% 감소했다. 이 가운데 현대차 판매는 5만8천969대로 작년 동월 대비 13.8% 감소했다. 전달(-39%)과 비교하면 감소폭이 3분의 1 수준으로 축소됐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도 지난달 현대차 미국 소매 판매는 5% 증가했다. 반면 법인과 렌터카 업체 등에 대량으로 판매하는 '플리트' 판매는 79% 급감했다. 플리트 판매 비중은 5% 수준에 불과하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현대차 미국법인은 당초 시장에서 5월 판매가 33%가량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데 비하면 선전한 셈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팰리세이드를 내세운 현대차의 '효자군단'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큰 역할을 했다. 작년 6월 미국 시장에 처음 선보인 팰리세이드는 7천866대가 팔리며 월별 최다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투싼도 작년 동월대비 23% 많은 1만5천552대를 판매해 월별 판매 기록을 새로 썼다. 싼타페는 작년 동월(1만3천807대)보다는 판매량이 줄었으나 1만대에 육박한 9천549대가 팔렸다. 코나와 베뉴는 각각 6천536대와 1천650대가 판매됐다.

랜디 파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내셔널세일즈 담당 부사장은 "디지털 판매 방법 도입과 적절한 고객 프로모션 덕분에 주목할만한 실적 반등을 달성했다"며 "앨라배마 공장이 5월4일 이후로 정상 가동되고 있어 앞으로도 긍정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판매는 4만5천817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23.7% 감소했다. 셀토스는 3천551대, 스포티지 7천576대, 텔루라이드 2천599대 등이 주력이었다.

제네시스 판매는 1천350대로 41.6% 감소했다.

현대·기아차는 도요타에 비하면 선방했다. 일본 도요타 전체 판매는 16만5천55대로, 작년 동월 대비 25.7% 감소했다. 도요타가 14만5천57대를 팔아 26.6% 감소했고 렉서스는 1만9천998대로 18.5% 줄었다.

hanajj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