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적인 경영 악화로 한국 시장에서 사업 지속 어려워

한국닛산이 오는 12월말부로 한국시장에서 닛산 및 인피니티 브랜드를 철수하기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닛산, 국내 시장 철수


한국닛산은 공식 입장문을 발표하고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회사는 "2004년 국내 시장에 진출한 이래 열정적이고 헌신적인 직원과 딜러 파트너들의 노력, 미디어의 관심과 지원 그리고 소비자 여러분의 사랑에 힘입어 한국시장에서 성장해 올 수 있었다"며 "이번 기회를 빌려 모든 관계자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닛산은 이번 철수가 글로벌 차원의 전략적 사업개선 방안의 일환으로 중장기적으로 세계 시장에서 건전한 수익구조를 확보하고 지속 가능한 사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본사에서 내린 최종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철수 배경에 대해서는 "한국닛산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대내외적인 사업환경 변화로 국내 시장에서의 상황이 더욱 악화되면서 본사는 한국시장에서 다시 지속 가능한 성장 구조를 갖추기가 힘들것으로 판단한 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닛산은 영업이 종료되더라도 기존 닛산과 인피니티 소비자들을 위한 차의 품질 보증, 부품 관리 등의 애프터세일즈 서비스는 2028년까지 향후 8년간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FCA코리아, 지프 자랑하고 랭글러 한정판 타세요
▶ [르포]세계 최초의 드라이브스루 신차 발표회
▶ 쏘카, 전국 이마트 편의점에 공유차 배치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