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코리아 더 뉴 아우디 A6 TDI 콰트로 프리미엄/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아우디 코리아 더 뉴 아우디 A6 TDI 콰트로 프리미엄/사진제공=아우디코리아

아우디 A6 가솔린 모델의 국내 판매가 또 중단됐다. 다만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시동꺼짐과 물고임 현상 등 때문은 아니라는게 아우디 측의 설명이다.

22일 아우디에 따르면 독일 본사 요청에 따라 A6 가솔린 모델 국내 판매는 이날부터 중단됐다. 앞서 A6는 지난 1월 뒷자석 안전띠 경고체계가 국내 기준에 맞지 않아 국내 판매가 약 두달간 중단된 바 있다.

최근 A6 가솔린 모델은 시동꺼짐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관련 문제로 국토교통부 자동차리콜센터에 접수된 신고가 올해만 38건에 달한다. 차량 하부에 물이 고인다는 신고도 4건 들어왔다.

아우디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주행 중 시동꺼짐과 물고임 현상과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예비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지만 그 사유로 판매를 중단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국내 출시된 A6 8세대 모델은 올해 들어 지난달 말까지 가솔린과 디젤 모델을 합해서 1500여대가 팔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