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한국자동차연구원이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사업 지원 대상에 최종 선정됐다고 산업통상자원부가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다양한 형태의 충전소를 구축해 한국형 수소충전소 표준을 확립하고, 부품 국산화율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향후 4년간 국비 100억원이 투입된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수소버스용 충전소 두 곳을 하반기에 착공해 다음 해 말 완공할 예정이다. 두 곳 모두 경남 창원에 들어서며, 부품실증형 충전소는 한국자동차연구원 동남본부 부지 내에, 버스연계형 충전소는 덕동시내버스 차고지에 짓는다.

산업부 관계자는 "부품 국산화율 80% 이상으로 충전소를 구축해 수소버스 충전과 더불어 모사 장치를 이용해 내구성 시험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실증과정에서 나타나는 기술적·운영적 보완 사항을 파악·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