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맞춤형 가솔린 다운사이징 터보 엔진 추가

쌍용자동차가 지난 13일 밤 10시 유튜브를 통해 유럽 시장에 가솔린 1.2ℓ 터보 엔진을 장착한 티볼리를 선보이는 온라인 출시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18일 쌍용차에 따르면 이번 유럽 출시 행사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사태로 인해 무관중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중계됐다. 행사는 영국 출신의 앤드류 밀라드(Andrew S. Millard) 부산외대 파이데이아 창의인재학과 교수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자동차 칼럼니스트 황순하 글로벌 자동차 경영연구원 대표, 최연소 여성 카레이서 임두연 씨가 패널로 참여했다. 티볼리 G1.2T 소개, 온라인 시승영상, 유럽대리점 관계자들의 현지 판매계획 영상, CEO와의 질의응답, K-POP 스타 스트레이 키즈의 축하공연 등이 담겼다.

쌍용차 최초로 가솔린 1.2ℓ 터보 엔진이 탑재된 티볼리 G1.2T(6단 수동, 2WD)는 최고출력 128마력, 최대토크 23.5㎏·m의 성능을 발휘하며 유로6d-스텝2 배기가스 규제를 충족한다.
쌍용차, 유럽에 티볼리 1.2ℓ 가솔린 터보 출시


쌍용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다운사이징 엔진과 가솔린 선호도가 높은 유럽시장의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티볼리 1.5ℓ 터보 가솔린 엔진, 1.6ℓ 디젤 엔진에 더해 새롭게 1.2ℓ 가솔린 터보 엔진을 추가했다"며 "코로나19로 유럽을 비롯한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크게 위축된 상황이지만 강화된 제품군과 시장 상황에 맞춘 비대면·온라인 마케팅 등을 통해 하반기 유럽 수출 회복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시승]이 가격에 이런 상품성이? 링컨 에비에이터
▶ [영상]새로운 캠핑카 법, 누구를 위한 법인가?/기아 모닝 어반, 르노 캡처 출시/쌍용차, 신차 연이은 출시 예정/이재용·정의선 단독 회동, 전기차 배터리 논의[5월 2주 하이빔 뉴스]
▶ 포르쉐, 하반기 국내 출시할 '911 타르가 4' 공개
▶ BMW, 신형 5·6시리즈 한국서 세계 최초 공개
▶ KST모빌리티, 수요응답형 승합택시 본 서비스 착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