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충전 인프라도 지속 확충
김경호 테슬라 코리아 신임 대표. 사진=테슬라 코리아

김경호 테슬라 코리아 신임 대표. 사진=테슬라 코리아

테슬라 코리아가 김경호 신임 대표(컨트리 디렉터)를 선임했다고 12일 밝혔다.

김 신임 대표는 오는 18일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해 테슬라 코리아의 국내 사업 전반을 총괄하게 된다.

김 대표는 연세대 입학 후 미국 유학을 떠나 뉴욕대(NYU) 경제학과를 졸업했고 이후 듀크대 경영학 석사(MBA) 학위를 취득했다. LG화재 기획팀, 대우증권 국제부, 글로벌 금융사 블랙록, 스테이트 스트리트 한국지점 부문장을 거쳤다.

테슬라 코리아는 "지난 수년 동안 쌓은 경영 노하우와 리더십이 테슬라 코리아의 새로운 변화와 지속적인 성공을 이끌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테슬라 코리아는 2017년 국내 진출 이후 모델S, 모델X, 모델3 등 3개 라인업을 선보였다. 향후 신모델 출시·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한 성능 개선 등으로 국내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서비스센터와 충전 인프라를 지속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