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일본 도요타자동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올해 영업이익이 80% 가까이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요타자동차는 2020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영업이익이 전년도보다 79.6% 감소한 5천억엔(약 5조7천113억 원)에 그칠 것이라고 12일 실적 보고서에서 밝혔다. 이는 세계 자동차 시장이 전체적으로는 올해 2분기를 저점으로 서서히 회복해 올해 말부터 내년 상반기에 걸쳐 작년 수준으로 돌아갈 것으로 전제하고 산출한 전망이다.

도요타자동차는 "앞으로의 세계 경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많은 나라·지역에서 급격한 하강이 우려된다"며 자동차의 생산과 판매 면에서도 이미 그런 추세가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올해 순이익 규모에 대해선 현시점에서 합리적으로 산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도요타자동차는 밝혔다.

도요타자동차의 2019회계연도 영업이익은 2조4천428억6천900만엔(약 27조8천785억원)으로 전년도보다 1.0% 감소했다. 순이익은 2조761억8천300만엔(약 23조6천938억원으로)으로 10.3% 증가했다. 도요타자동차의 2019회계연도 전 세계 판매 대수(연결기준)는 895만8천대로 전년보다 0.2%(1만9천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도요다 아키오(豊田章男) 사장은 이날 웹 영상으로 진행한 결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 충격은 리먼 사태(2008년 세계금융위기)보다 훨씬 크다고 생각한다"면서 일본 내 생산 규모로 "300만대 체제를 사수하겠다"고 말했다. 또 고바야시 고지(小林耕士) 이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실적이 악화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미래를 위한 연구개발 투자비만큼은 조금도 줄일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sewon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