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 공장 이전 압박으로 수위 높여

테슬라가 코로나19에 따른 주 정부의 공장 셧다운 방침에도 불구하고 공장을 재가동할 예정이다. 더불어 생산 차질을 이유로 정부와의 소송을 진행 중이며 다른 지역으로 공장을 이전하겠다며 압박을 높이고 있다.
테슬라, 정부 반대 무시하고 공장 재가동


현지시각 11일 미국 내 주요 외신들은 테슬라가 생산을 강제로 재개할 수 있다며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테슬라는 사내 관계망을 통해 이번 주 중 캘리포니아주 프레몬트 공장에서 모델3와 모델S, 모델X를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회사는 주지사가 언급한 필수 인력 지침에 따른다며 중요 국가에 대한 공급을 위해서라도 생산을 재개해야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테슬라 프레몬트 공장은 코로나 확산으로 캘리포니아주 행정명령에 따라 자택 격리 명령이 내려지면서 지난 3월23일 가동을 멈췄다. 이후 정부가 이달 9일부터 소매점의 영업 재개를 허용하면서 생산에도 청신호가 켜졌지만 지방 정부인 앨러미더 카운티는 자동차 생산을 재개해도 좋다는 승인을 받은 것은 아니라며 제지에 나섰다. 이에 지역 보건 당국이 자사 공장 재개를 계속 늦추자 화가 난 엘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새 터전을 찾아 간다며 극단적인 선택을 제시했다.

엘론 머스크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봉쇄조치가 위헌이라며 본사를 캘리포니아에서 텍사스주와 네바다주로 즉각 옮기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지난 9일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법원에 앨러미다 카운티를 즉각 제소했다"며 "주지사, 대통령이 우리의 헌법적 자유와 단순하고 평이한 상식에 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마지 못한 최후의 선택이었다"며 "테슬라는 이제 본사와 미래 계획들을 다른 곳에서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이틀 뒤인 11일에는 공장 재가동 강행을 결정하면서 정부와 갈등의 골이 더욱 심해질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테슬라의 공격적인 행보를 두고 미국 정부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와 함께 머스크의 강한 반발이 공장 이전의 결단으로 굳어질 지 또는 실제 테슬라가 주정부 명령을 거부하고 진짜 공장을 가동할 지에 대해서 여러 가지 추측을 쏟아내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테슬라는 구체적인 입장을 발표하지는 않았다. 전문가들은 "테슬라가 정부를 향한 불만이 가득한 만큼 압박용 카드일 수 있다"고 말한 뒤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할 사안"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아우디코리아, A7 50 TDI 콰트로 프리미엄 시판
▶ 르노삼성, 온라인 한정판 XM3 선봬
▶ 기아차, 초기비용 전액 할부 프로그램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