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가격 전액 할부·차량가 25% 상당 추가 대출 제공
기아차가 차량구입 초기비용을 전액 할부로 제공하는 구매프로그램을 내놨다. 사진=기아차

기아차가 차량구입 초기비용을 전액 할부로 제공하는 구매프로그램을 내놨다. 사진=기아차

기아차(32,050 -1.38%)가 ‘초기비용 전액 할부 구매 프로그램’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초기비용 전액 할부 구매 프로그램은 △차량 가격 전액 할부 △차량 가격 25% 상당의 금액 추가 대출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구매 프로그램이다. 차량 가격은 물론, 차량 구매 시 발생하는 각종 초기 비용 부담도 덜어주는 효과가 기대된다.

구체적으로 5월 중 기아차 차량을 출고하는 개인 또는 개인사업자 고객이 이번 구매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36·48·60개월 중 원하는 할부 기간을 선택해 할부 금액과 추가 대출 금액을 원리금 균등 방식으로 상환하면 된다. 차량가 25% 상당의 대출 금액에 대해서는 중도 상환 수수료 면제 혜택도 제공된다.

한편 기아차는 지난 달 선보인 1년 무납입 구매 프로그램인 '365 프리' 프로그램을 5월에도 연장 운영한다. 대상 차종에 니로 하이브리드(HEV)도 추가키로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차량 가격 이상을 지원받을 수 있는 신규 구매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 부담을 최소화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을 위한 다양한 구매 프로그램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