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탑 탑재한 뒷바퀴굴림 슈퍼카
-V10 자연흡기 엔진 넣어 최고 610마력 발휘


람보르기니가 7일(현지시간) 오픈톱 구조의 뒷바퀴굴림 슈퍼카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를 공개했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 공개


람보르기니에 따르면 새 제품은 주행의 즐거움을 극대화할 수 있는 요소들을 대거 적용했다. 먼저 기존 우라칸과 차별화하기 위해 공기흡입구 크기를 키우고 새로운 전면 스플리터와 세로 형태의 핀을 추가했다. 하이글로시 블랙으로 처리한 뒷범퍼에는 새 디퓨저를 더했다. 소프트톱은 시속 50㎞로 주행중에도 17초만에 리어 후드 아래로 접힌다.

뒷좌석 창문은 전자식으로 올리거나 내릴 수 있다. 올려져 있을 때는 윈드실드 역할을 하고, 내리면 엔진의 특별한 사운드를 강조한다. 2개의 탈착식 측면 윈드실드는 공기역학적 소음을 줄여 고속에서도 대화가 가능토록 한다. 실내는 8.4인치 터치스크린을 통해 차의 기능들을 조정할 수 있다. 전화통화와 인터넷 접속, 애플 카플레이를 위한 종합적인 커넥티비티도 제공한다.

V10 5.2ℓ 자연흡기 엔진은 최고출력 610마력, 최대토크 57.1㎏·m를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3.5초만에 도달하고 최고속도는 시속 324㎞를 넘는다. 또 특별 튜닝한 'P-TCS 트랙션컨트롤 시스템'은 급격한 코너링이나 드리프트 후에도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한다.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 RWD 스파이더' 공개


알루미늄과 탄소섬유로 만든 경량 하이브리드 섀시 위에 알루미늄과 열가소성 수지로 제작한 보디를 얹어 차체 무게는 1,509㎏에 불과하다. 또 수동적인 쇼크업소버를 갖춘 더블위시본 서스펜션으로 최적화한 운전자 피드백을 전달한다. 19인치 휠에는 특별 개발한 피렐리 P제로 타이어를 맞물린다. 20인치 휠과 카본 세라믹 브레이크는 선택품목이다.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버튼으로 운전자는 주행모드를 정할 수 있다. 스트라다 모드는 뒷바퀴가 미끄러지는 걸 최소화하고 마찰력이 부족한 노면에서 토크를 배분한다. 반대로 스포츠 모드에서는 가속 시 뒷바퀴를 미끄러뜨리고 오버스티어 각도가 빠르게 증가할 때 토크를 제한시켜 통제할 수 있도록 한다. 그 결과 운전자는 드리프트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코르사 모드는 고속주행중 코너를 빠져 나올 때 차의 마찰력과 민첩성을 최적화해 다이내믹과 속도를 극대화한다.

새 차는 올 여름부터 판매에 들어간다. 가격은 유럽 기준 17만5,838유로(한화 약 2억3,200만 원)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기아차, 내수 소비 활성화 프로모션 진행
▶ 르노삼성, XM3 액세서리 패키지 프로모션 열어
▶ 재규어랜드로버 코리아, 2020년형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