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M 기체 구조 설계 및 해석·재료 공정 개발 등 26개 직무 모집
-5월13일까지 온라인 접수


현대자동차가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 기술 개발을 위해 인재 채용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모집 직무는 총 26개로 UAM 연구개발 분야의 기체 구조 설계, 기체 구조 해석, 전기체 시스템 통합, 재료 공정 개발, 소프트웨어 설계, 컨셉트 설계 등이다. 모집 대상은 올해 입사 가능한 대졸 이상의 경력자다. 접수 기간은 4월29일부터 5월13일이며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를 받는다.

UAM은 개인용 비행체(Personal Air Vehicle)를 활용해 하늘을 통로로 사용하는 새 모빌리티 솔루션이다. 현대차는 이번 채용으로 UAM 연구 및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2028년까지 UAM 시장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UAM 연구개발 경력 채용


현대차 관계자는 "UAM 시장 주도권을 갖기 위해서는 우수 인재 영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대차는 착륙장치 및 관리 시스템 개발, 품질 관리 등 다양한 분야로 채용을 확대해 인재 확보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현대차, 미래사업 분야 글로벌 인턴 모집
▶ BMW, 초고성능 SUV 'X8 M' 내놓을까?
▶ 링컨 코세어 등장, 라이벌 SUV 살펴보니
▶ 현대차 아반떼 N라인, 스포츠 명맥 잇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