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장비 생산을 통한 협업 진행

페라리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마라넬로 공장에서 인공호흡기 밸브와 보호 마스크의 부품 생산에 들어간다고 20일 밝혔다.
페라리, 코로나19 극복 위한 협력 지원


생산을 맡은 부서는 페라리의 프로토타입 제작을 담당하는 곳으로 3D 가공 기술을 사용한 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페라리가 생산한 밸브의 일부는 다이빙 장비 제조 업체인 마레스에서 제조하는 마스크에 맞춰 개발한다. 이는 호흡 장애로 불편을 겪는 환자에게 제공되는 응급용 마스크 생산에 사용된다.

페라리가 제작한 마스크의 다른 부품들은 솔리드 에너지사로 공급된다. 해당 부품을 장착한 마스크는 감염에 직접적으로 노출된 의료 종사자들을 위한 보호 장비로 전환될 예정이다. 생산 부품들의 물류는 누오바마커 그루포 팀시스템이 맡았다. 이 회사는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의료 장비 생산 프로젝트 성공에 힘쓰고 있는 다른 기업들에도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페라리는 앞으로 며칠 안에 이탈리아 공중 보건청의 결정에 따라, 베르가모와 제노아, 모데나, 사수올로 지역을 포함한 이탈리아 병원과 볼로냐 근처에 위치한 메디치나 마을의 의료진에게 배부되고 있는 의료 장비의 수백 가지 부품을 제조할 계획이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모비스, 정기 공채·상시 채용 병행
▶ 볼보차코리아, 판교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열어
▶ 2022년 테슬라 모델X 잡을 폴스타3 나온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