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단과 SUV, 준중형과 중형 차급 경계 없애


르노삼성자동차가 XM3 출시 한달 만에 누적 계약대수 2만대를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XM3 소비자 분석을 시행한 결과, 총 26.3%가 중형 또는 준중형 세단을 타다가 XM3로 교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형 세단을 타던 소비자의 선택 비중도 13.4%에 달해 XM3의 공간과 성능, 상품성 등이 중형 세단 못지않다는 방증이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또 구매자 중 12.8%는 중형 또는 준중형 세단 구입을 고려하다가 XM3를 선택했으며, 10.3%는 중형 SUV 구입을 염두에 뒀었다고 응답했다. 회사는 이를 통해 XM3가 준중형 세단과 중형세단, 중형 SUV를 고려하던 소비층을 두루 흡수했다고 해석했다.

더불어 소비자들의 최종 구매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은 '시승'으로 집계됐다. 전체 구입자 중 94%가 시승을 해보고 나서 XM3 구매를 최종 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계약자 중 89%가 고성능 'TCe 260' 엔진을 선택했다. 해당 엔진은 르노와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다운사이징 4기통 직분사 가솔린 터보엔진으로, 실린더블록과 피스톤, 크랭크 샤프트 등은 르노가 맡고 실린더헤드와 흡기계, 밸브 등은 다임러가 담당했다.

르노삼성, XM3 소비자 13%는 중형 세단에서 넘어와


르노삼성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감각의 프리미엄 디자인에 SUV의 강점과 세단의 매력을 빠짐없이 갖춘 XM3가 소비자를 최대한 만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하이빔]1,400만대 사라질 완성차, 살아남아야
▶ [영상]현대차, 7세대 아반떼 출시/쌍용차 지속 가능성 적신호?/달라진 자동차 업계의 움직임[4월 2주 하이빔 뉴스]
▶ [시승]촉촉한 부드러움,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가솔린
▶ NASA, 비행기도 전기로 난다
▶ 오토플러스, 스팅어·G70 중고차 경매…1,300만원부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