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와 퍼포먼스 2개 부문을 석권

포르쉐가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이 '2020 세계 올해의 자동차' 2개 부문에서 최고의 차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포르쉐, '타이칸' 올해의 자동차 2관왕 수상


세계 올해의 자동차는 캐나다 토론토에 주최 본부를 둔 자동차 시상식이다. '북미 올해의 자동차', '유럽 올해의 자동차'와 함께 세계 3대 시상식으로 꼽힌다. 이번 시상은 86명의 글로벌 자동차 전문 기자들이 50대 이상의 신차를 대상으로 투표를 통해 선정했다. 수상 제품은 협회가 주최한 실시간 온라인 컨퍼런스를 통해 발표됐다.

시상은 '세계 올해의 자동차', '세계 럭셔리 자동차', '세계 퍼포먼스 자동차', '세계 올해의 자동차 디자인', '세계 도심형 자동차' 등 5개 부문으로 나뉜다. 그 중 포르쉐는 럭셔리와 퍼포먼스 2개 부문을 석권했다. 특히 포르쉐는 타이칸을 통해 '세계 퍼포먼스 자동차' 부문에서 기존 911과 718 스파이더, 카이맨 GT4에 이어 트리플 크라운 기록을 달성했다.

올리버 블루메 포르쉐 AG 회장은 “다양한 부문의 수상은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반영된 결과"라며 "포르쉐는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브랜드"라고 말했다. 또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은 물론 아이코닉 제품 911을 통해 스포츠카의 기준을 끊임없이 제시한다"고 강조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국토요타, '찾아가는 안심 시승 캠페인' 진행
▶ 1분기 수입차 판매, 독일차의 독주
▶ 르노, 내년 새 전기 크로스오버 공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