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M3 내수 성공과 수출 물량 확보 위한 지원 약속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을 방문한 오거돈 부산시장이 XM3를 시승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을 방문한 오거돈 부산시장이 XM3를 시승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는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이 부산공장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 상생을 당부하고 XM3 성공을 위한 시 차원의 지원도 약속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9일 이뤄진 오 시장의 방문은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부산시 대표 기업인 르노삼성자동차의 현황을 파악하고, 지역 제조업계의 애로사항에 대한 지원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뤄졌다.

오 시장은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과의 면담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상황에도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이 XM3, QM6, SM6 등 주력 차종을 정상적으로 생산하고 있고, 더 나아가 르노그룹 내 벤치마킹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며 르노삼성차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부산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또한 글로벌 시장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부품 공급에 어려움이 따를 수 있음을 공감하고 이를 대비한 정부 지원 및 고용 안정화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별도로 이뤄진 르노삼성차 노동조합과의 면담 자리에서 오 시장은 노조 측의 입장을 청취하는 한편, "위기 상황에서 노사정이 함께 힘을 모으면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함께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노사가 빠른 시간 내 안정된 노사 상생 관계를 구축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오 시장은 지난 달 출시된 XM3를 부산공장 내 주행시험장에서 직접 운전했다. XM3가 출시 한 달 만에 2만대가 넘는 계약을 달성하고 1만대 이상 생산됐다는 설명에 오 시장은 “부산 시민들이 지역에서 생산하는 XM3에 더욱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시에서도 지원을 아까지 않겠다”며 “XM3가 내수 시장 선전을 넘어 수출 물량까지 확보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