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텔루라이드와 쏘울 EV로 2관왕 올라

기아자동차는 텔루라이드가 '2020 월드카 어워즈'에서 한국 브랜드 최초로 '세계 올해의 자동차'에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기아차에 따르면 텔루라이드와 쏘울 EV 등 2개 차종은 지난 8일 월드카 어워즈(WCA) 주최 측이 발표한 '2020 월드카 어워즈'에서 각각 '2020 세계 올해의 자동차'와 '2020 세계 도심형 자동차'에 꼽혔다. WCA는 캐나다 토론토에 주최본부를 둔 자동차시상식으로 2004년 출범했다. 한국, 미국, 중국, 일본, 인도 등 세계 24개 국의 저명한 자동차전문기자 86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비밀투표로 수상작을 선정해 수상의 객관성과 공신력이 높다.

WCA는 '북미 올해의 자동차', '유럽 올해의 자동차'와 함께 세계 3대 자동차상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특정 지역 시장을 기반으로 평가하는 다른 두 상과 달리 세계를 아우른다는 면에서 더 큰 의미가 있다. WCA는 매년 뉴욕오토쇼에서 최종 수상작을 발표해 왔으나 코로나19로 오토쇼가 오는 8월로 연기되면서 별도의 시상식을 열어 수상작을 발표했다.

기아차 텔루라이드, 한국 최초 '세계 올해의 차' 수상


WCA의 시상부문은 '세계 올해의 자동차', '세계 도심형 자동차'를 비롯해 '세계 럭셔리 자동차', '세계 퍼포먼스 자동차', '세계 올해의 자동차 디자인' 등 5개가 있다. 이 중 텔루라이드가 수상한 '세계 올해의 자동차'는 최고 영예로 꼽힌다.

텔루라이드는 최종 후보(3개 차종)로 함께 올랐던 마쓰다 CX-30와 마쓰다 마쓰다3를 제쳤다. 전체 후보로는 29개 중 정상에 섰다. 쏘울 EV는 전기차 미니 일렉트릭, 폭스바겐 T-크로스 등 2개 차종과 경합을 벌여 '세계 도심형 자동차'로 선정됐다. 나머지 3개 부문에서는 포르쉐 타이칸이 2개 부문(세계 럭셔리 자동차, 세계 퍼포먼스 자동차)을, 마쓰다3가 1개 부문(세계 올해의 자동차 디자인)을 수상했다.

텔루라이드는 미국 조지아공장에서 생산하는 북미 전용 차종이다. 뛰어난 디자인과 넓은 실내공간, 높은 실용성, 도심과 오프로드 모두에서의 강력한 주행성능 등으로 호평받고 있다. 텔루라이드는 미국시장에서 2019년 2월 출시 이후 올해 3월까지 누적 7만5,430대를 판매했으며 뛰어난 상품성을 인정받아 70여 개 자동차분야 시상식에서 수상했다.

쏘울 EV는 배출가스없는 친환경성, 볼드한 디자인, 컴팩트한 차체, 높은 실용성으로 도시에 가장 어울리는 자동차로 뽑혔다. 39.2㎾h 또는 64㎾h 배터리팩을 선택할 수 있는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갖췄으며,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유럽(WLTP) 기준 최대 452㎞(64㎾h 배터리, 한국 기준 386㎞)다.

토마스 쉬미에라 기아차 상품본부 부사장은 "세계 자동차업계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월드카 어워즈에서 텔루라이드와 쏘울 EV가 수상하며 뛰어난 차임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기아차, 2021년형 신형 K9 출시
▶ 기아차, 스팅어 부분변경 무엇이 달라지나?
▶ [시승]차 안에서 집안일을? 쌍용차 인포콘 다뤄보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