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 인접 공간으로 방역 범위 확장
파킹클라우드 아이파킹존에서 방역 담당 직원이 주차관제 시스템을 소독하고 있다. 사진=파킹클라우드

파킹클라우드 아이파킹존에서 방역 담당 직원이 주차관제 시스템을 소독하고 있다. 사진=파킹클라우드

비대면 주차 플랫폼 '파킹클라우드 아이파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을 강화한다고 6일 밝혔다.

파킹클라우드는 지난 1월 코로나19 위기 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되자 직영 주차장을 중심으로 매일 한 차례 이상 방역하는 감염 예방 프로그램 '클린 아이파킹’을 시행했다.

파킹클라우드는 "최근 대중교통 대신 자가용으로 이동하는 운전자가 크게 늘어 이용 차량이 지난해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며 "코로나19 장기화 조짐도 감안해 키오스크, 출입문 손잡이, 엘리베이터 등 방역 범위를 넓히고 소독 횟수도 수시 체제로 늘린다"고 설명했다.

파킹클라우드는 전국 2600여곳 주차장에 비대면 무인주차관제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전용 앱(응용프로그램)을 사용하면 요금 정산소에서 신용카드나 현금으로 결제하는 과정 없이 하이패스처럼 무정차로 출차할 수 있어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한 이용자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파킹클라우드는 "더욱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주차 공간을 만들기 위해 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