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해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 독보적인 실적을 거두며 역대 최대 주주배당을 했다.

5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서비스 코리아가 제출한 감사보고서와 사업보고서를 보면 두 회사의 2019년도 배당금은 총 1천380억원이다. 이는 전년(1천42억원)보다 32.4% 증가한 규모로 역대 최대다. 벤츠 코리아가 783억원이고, 벤츠 판매와 연계해 할부금융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벤츠 파이낸셜 코리아가 597억원이다.

지난해 벤츠코리아 배당은 전년(557억원)보다 40.7% 뛰었다. 지난 5년간 배당금은 2천840억원에 달한다. 순이익 대비 배당금 비율인 배당성향은 2018년을 제외하면 50%가 넘는다. 벤츠 파이낸셜은 2018년(485억원)부터 2년간 1천82억원을 지급했다.

벤츠코리아의 주주는 메르세데스벤츠(51%)와 스타오토홀딩스(49%)다. 벤츠 파이낸셜은 메르세데스-벤츠 아시아 GMBH(80%)와 스타오토홀딩스(20%)가 주주로 있다. 스타오토홀딩스는 세계 최대 벤츠 딜러사이자 말레이시아 화교재벌인 '레이싱 홍'의 자회사다. 지난해 양사로부터 벤츠 측은 877억원, 스타오토홀딩스는 503억원을 배당받았다. 전년엔 각각 672억원과 370억원이었다.

벤츠는 작년 판매량이 7만8천133대로 전년보다 10.4% 늘어나며 한국 수입승용차 시장에서 4년 연속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주요 모델 가격이 7천만원대인 E클래스가 출시 3년 만에 10만대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BMW와 아우디 등 다른 독일 브랜드들이 여러 악재에 발목이 잡히고 일본차가 불매운동에 타격을 입은 사이에 반사효과를 톡톡히 봤다. 작년 말 기준으로 한국에 등록된 벤츠 차량은 48만대가 넘는다.

벤츠코리아의 작년 매출액은 5조4천378억원으로 전년보다 21.5% 뛰었다. 5년 전에 비해 2.5배로 뛰었고, 10년 전인 2009년(6천751억원)에 비하면 8배가 넘는다. 영업이익 증가율은 훨씬 높다. 작년 영업이익은 2천180억원으로 전년(1천547억원)보다 40.9% 증가했다. 이 같은 고속 성장세는 본사에서도 인정하는 수준으로, 한국은 벤츠에서 세계에서 다섯번째로 큰 승용차 시장이다.

한국에서의 성과는 다임러그룹 본사가 실적부진에 시달리는 가운데 더욱 눈길을 끈다. 지난해 다임러그룹은 순이익이 64% 떨어졌다. 이 중 메르세데스-벤츠 사업부는 지난해 판매는 0.1% 증가하는 데 그쳤고 세전이익(EBIT)은 53% 감소했다. 벤츠코리아와 벤츠파이낸셜은 직원 수가 많지 않아서 1인당 이익이 상당히 크다. 보고서 제출시점 직원은 각각 267명과 115명이다.

벤츠코리아는 배당은 크게 증가했지만 기부금은 30억원으로 전년보다 3억8천만원(14.5%) 늘어나는 데 그쳤다.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