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용차와 건설기계로 보급 확대…수소전기버스 정규노선 투입 추진
수소차 보급·충전소 확대…서울시-현대차 업무협약(종합)

서울시와 현대차가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달 31일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과 서울시청사 6층 영상회의실에서 '친환경 수소전기차 및 수소충전 인프라 보급 등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서울시와 현대차는 ▲ 수소충전소 및 인프라 확대 ▲ 수소전기차 생산 및 보급 ▲ 수소전기차 활성화 ▲ 수소차에 대한 시민 인식 개선 등을 위해 민·관 협치 방식으로 적극 협력키로 했다.

서울시는 수소전기차와 충전소 보급 목표를 크게 높인다.

지난해 10월 '2019 기후변화 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서 발표한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4천대 이상 보급, 수소충전소 15개 이상 구축' 보다 더 많이 한다는 것이다.

충전소는 현재 서울시내에는 국회수소충전소와 양재와 상암 3곳 뿐으로, 확충이 시급하다고 현대차는 말했다.

또, 현대차와 서울시는 수소전기차 보급 대상을 승용차 중심에서 승합차와 버스 등 상용차와 지게차와 굴삭기 등 건설기계 분야로 확대하는 등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태계 확장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승용차와 버스 구매보조금과 세제지원 확대 등을 한다.

작년 말 시범 운행 사업이 종료된 수소전기버스는 올해 정규 노선 투입을 추진한다.

화물차는 청소차 등 공공부문 차량을 먼저 바꾼 후 민간으로도 확산시킨다.

현대차는 정비·수리 체계 등 서비스를 강화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