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서울시 수소경제 활성화 MOU체결
수소전기차 구매 지원 강화·저변 확대 추진
충전 인프라 확충·정비 체계 강화도 노력
공영운 현대차 사장(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이 수소전기차 넥쏘 절개차 모형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공영운 현대차 사장(왼쪽)과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이 수소전기차 넥쏘 절개차 모형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현대차(187,000 +3.31%)와 서울시가 수소경제 활성화에 손을 맞잡았다.

현대차는 지난달 31일 서울시 신청사에서 현대차 공영운 사장과 서울시 박원순 시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강화를 주요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력을 통해 현대차는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사업 다각화와 수소경제 활성화에 더욱 속도를 낼 예정이다. 서울시 역시 물 이외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고 공기 정화 효과가 탁월한 수소전기차 보급을 대폭 확대해 세계적인 친환경 선도도시로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력 강화는 △수소전기차 생산·보급 확대뿐만 아니라 △수소충전소 등 충전 인프라 확충 △수소전기차 활성화 방안 △수소에너지와 수소전기차에 대한 시민 저변 확대 등 수소산업 생태계 전반에 걸쳐 이뤄진다.

우선 서울시는 이날 양해각서 체결로 기존 수소전기차 및 수소충전소 보급 목표를 대폭 상향할 예정이다. 기존 보급 목표는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를 4000대 이상 보급, 수소충전소는 15개 이상 구축하는 것이다.
서울 여의도 국회충전소에서 수소전기차 넥쏘를 충전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서울 여의도 국회충전소에서 수소전기차 넥쏘를 충전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차와 서울시는 수소전기차 보급이 늘어나려면 수소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이 우선돼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수소충전소 확대와 부지확보 등 충전 인프라 확충에 나서기로 했다.

현재 서울시내 수소충전소는 국회, 양재, 상암등 3곳에 그쳐 확충이 시급하다. 특히 도심지역에서 수소충전소 부지 확보가 어려웠던 만큼 이번 상호협력으로 서울시내 수소충전소 확대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는 운송분야 전반에 걸쳐 이뤄진다. 현대차와 서울시는 승용차 외에도 승합차와 버스, 화물차 등의 상용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추진한다. 지게차와 굴삭기와 같은 건설기계도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탑재한 제품 생산과 보급을 늘릴 예정이다.

현재 보급 확대가 진행 중인 승용 수소전기차와 수소전기버스의 경우 구입 및 보유 비용을 낮추고 사후 서비스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승용 수소전기차와 수소전기버스에 대한 구매보조금과 세제지원 확대 등 제도 개선에 나선다.
현대차 수소전기 대형트럭. 사진=현대차

현대차 수소전기 대형트럭. 사진=현대차

지난해 말 시범 운행 사업이 종료된 수소전기버스는 올해 정규 노선 투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화물차의 경우는 청소차량 등 공공부문 차량을 수소전기차로 대체하고 이를 민간으로도 확산시킬 방침이다. 현대차 역시 수소전기차량의 정비·수리 체계 등 서비스를 강화키로 했다.

수소에너지와 수소전기차에 대한 인지도와 친숙도 제고도 추진한다. 수소전기차 전시와 시승기회를 확대하고 수소를 생활 속에서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수소시범마을도 조성할 계획이다.

현대차와 서울시는 이 같은 상호 협력 내용을 구체적으로 수행할 공동 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서울시와의 전략적 협력은 수소와 수소전기차가 기후 변화와 미래 에너지 전환의 솔루션이 될 수 있다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이뤄졌다”며 “협력 분야의 구체적인 실행과 점검 등을 위해 위원회도 구성되는 만큼 수소사회 구현을 위한 협력 사업이 적극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내외 기업과 지자체 등과 다양한 협력 사업을 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 커민스와 북미 상용차 시장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협약을 맺었고 올해는 스위스 H2에너지와 2018년 공급 계약을 체결한 수소전기트럭 공급을 본격화한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