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상품화 공장·매물 정비 시스템 인증 획득

오토플러스가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티유브이슈드(TÜV SÜD)'로부터 중고차 워크샵 프로세스 인증을 획득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인증을 위한 심사는 오토플러스가 2017년 인천 청라지구에 세운 중고차 상품화 공장 ATC(AUTOPLUS Trust Center)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오토플러스는 판금, 도색, 전자용품, 기계, 정비 부품과 공인 절차 등 매물 정비 시스템에 관한 요건을 'TÜV SÜD MS CBS: 2019' 규격에 맞춰 인증을 받았다.​

독일 뮌헨에 본사를 둔 티유브이슈드는 1866년 설립 이후 여러 산업 분야에 걸쳐 시험, 인증, 검사, 교육을 제공하는 제3자 시험인증 기관이다. 특히 1906년 독일 최초로 자동차 기술검사를 시행한 이래, 110여 년간 자동차 품질 및 안전시험, 검사, 인증 경험으로 세계 주요 완성차 및 자동차 부품 제조사들로부터 전문성과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다.​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는 2017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2018년 포르쉐코리아가 인증 중고차 사업 프로세스 분야에서 티유브이슈드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오토플러스, 중고차 상품화에 티유브이슈드(TÜV SÜD) 인증 받아


오토플러스 양경덕 상무는 "2001년 자동차 정비∙기술 분야에서 벤처기업 인증을 받은 데 이어 글로벌 기관의 인증까지 획득했다"며 "앞으로도 '자동차에 가치를 더하다'라는 사명처럼 소비자가 자동차에 관한 전 과정을 편리하게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자율주행차 사고, 보험사가 우선 배상해야
▶ 여객자동차법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 국토부, 자율주행 데이터 축적 나선다
▶ 아우스빌둥, 지원대상 확대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