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이사 30%, 기타임원 20% 반납
7월까지 4개월간… "코로나19 극복"
금호타이어 임원들이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임금을 반납한다. /사진=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 임원들이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임금을 반납한다. /사진=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2,850 -0.18%) 임원들이 내달부터 급여를 반납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영악화를 극복하기 위한 조치다.

금호타이어는 내달부터 대표이사는 월 급여의 30%, 기타임원은 20%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을 필두로 전 임원진은 최근 긴급 비상경영대책 회의를 통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리고 경비예산을 줄이는 등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급여 반납은 오는 7월까지로 예정됐다.

세계 자동차 업계는 코로나19 사태로 중국산 재료 수급 차질을 빚는 등 초기부터 피해를 입어왔다. 코로나19가 미국, 유럽 등으로 확산됨에 따라 수요감소 등 추가적인 피해도 예상된다. 이에 대응하고자 세계 완성차 업계는 생산 감축에 나서고 있어 타이어 등 부품업계 실적 악화도 동반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해 2분기에 10분기만의 흑자전환을 달성하고 이후 3분기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에 경영환경이 악화돼 비상대책위원회와 실무 태스크포스(TF)를 만드는 등 전사적 대응체제를 구축했다. 비용절감은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발맞춘 타이어 무료교체 대행서비스 등 영업 활성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