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스가 윈드쉴드 HUD(Head Up Display) 시장에 새롭게 진출했다. HUD는 운전석 앞 유리에 주행 정보를 표시해주는 장치로, 최근 출시된 제네시스 GV80에 처음 적용했다. 모비스는 자율주행 시대에 최적화된 AR(증강현실) HUD 기술도 선행 개발을 마치고, 양산 개발을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다.
모비스,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본격 진출

모비스는 이번 HUD 양산 적용을 통해 인포테인먼트 4대 핵심 기술로 불리는 ▲HUD(헤드업 디스플레이) ▲Full D-Cluster(풀 디지털 클러스터) ▲SVM(서라운드 뷰 모니터) ▲AVNT(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텔레메틱스) 양산 기술을 모두 확보하게 됐다. 그동안 글로벌 HUD 시장은 2~3개 해외 부품기업이 독점해온 만큼 모비스는 HUD 제품을 주력 수출 품목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모비스 IVI시스템개발센터장인 칼스텐 바이스 상무는 "미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단순한 운전 보조, 정보 제공 장치를 넘어 탑승객에게 보다 광범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현대모비스는 운전자가 자동차 안에서 차별화된 경험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비스가 첫 양산한 12인치 윈드실드 HUD는 기존 제품 대비 확장된 화면을 통해 내비게이션과 연동된 주행 경로, 도로 교통표지판 정보, 주행 보조 정보 안내 등 주행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능을 활성화하면 주변에서 운행하는 차량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기능도 포함하고 있다. 이들 기능 제공을 통해 최근 차 내에서 증가하는 내비게이션 작동, 스마트폰 활용과 같은 운전자 시야 분산 및 인지능력 저하 요소 방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모비스는 홀로그램 방식의 AR HUD 기술 개발을 지난 2017년에 완료했으며, 올해 중 양산을 계획하고 있다. 이와 함께 디지털 홀로그램, 나노 구조, 전자제어 방식의 새로운 AR HUD 기술 개발도 진행 중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HUD 시장은 연평균 20% 가까이 성장하며 오는 2025년 14조원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다.
모비스는 앞으로도 통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과 통신·편의·보안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커넥티비티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해 미래차 기술을 선도하는 ICT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자료제공:현대모비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