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현대차·기아차 신용등급 하향 검토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현대차와 기아차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다고 26일 밝혔다.

무디스는 "향후 수개월 간 신차 수요가 의미 있게 약화할 것이며, 특히 유럽·중동·아프리카(EMEA) 및 북미 시장에서 이러한 수요 둔화가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되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과 EMEA 지역의 급속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현대차와 기아차의 생산설비 가동 중단이 더 장기화하고 자동차 판매 대수 회복이 상당히 지연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소비자의 수요 및 소비심리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자동차 산업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충격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 산업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무디스는 현대차와 기아차에 각각 장기 기업신용등급 'Baa1'을 부여하고 있다.

아울러 무디스는 둥펑, 베이징, 지리 등 중국 자동차 회사 3곳의 신용등급도 하향 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