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가 매달 일정 요금을 내면 다양한 전기차를 골라 탈 수 있는 서비스를 운영한다.

기아차는 전기차 구독 서비스인 ‘기아플렉스 EV 라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월 87만원을 내면 니로 전기차와 쏘울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다. 카니발 하이리무진도 월 1회 72시간 빌려 탈 수 있다. 월 6만9000원을 추가로 내면 무제한으로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부가 서비스도 있다.

서비스 계약부터 대여, 반납 신청까지 스마트폰 앱으로 간단히 처리할 수 있다. 최소 3일 전에 예약하면 사용자가 원하는 곳으로 차량을 가져다준다. 철저히 점검한 차량이 제공되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차량 관리에 신경 쓸 필요가 없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3개월 묶음 요금제를 이용하면 월 3만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플렉스 EV 라인은 전기차 대중화를 이끌기 위한 모빌리티(이동수단) 서비스”라며 “소비자들이 손쉽게 기아차를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내놓겠다”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