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는 16일 출시한 뉴 르노 마스터의 밴과 버스 모델이 615대 판매됐다고 26일 밝혔다.

25일 기준 뉴 르노 마스터 판매는 밴 374대, 버스 241대다.

기존 르노 마스터는 2018년 10월 출시 이후 지난달까지 밴 2천312대, 버스 1천340대 등 3천652대가 팔렸다.

르노삼성차는 "완전변경 수준으로 개선되며 승용차같이 세련된 디자인을 갖춘 것이 인기 배경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 좌석에 넓고 편안한 고정식 좌석과 3점식 안전벨트가 기본 제공되는 등 안전성이 강화됐다고 르노삼성차는 덧붙였다.

르노삼성차 "'뉴 르노 마스터' 출시 1주 만에 615대 계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