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독·방역 등 코로나19 대응과 신형 K5 생산설비 교체 병행

기아자동차 미국 조지아공장(KMMG)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30일부터 2주간 차량 생산을 중단한다.

기아차는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과 공급망 문제로 발생하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조지아공장 가동을 30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중단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조지아공장은 K5, 쏘렌토, 텔루라이드 등을 생산하며 지난해 총 27만4천대 차량을 출고했다.

기아차 美조지아공장 30일부터 2주간 가동 중단…"코로나 대응"(종합)

앞서 기아차 조지아공장은 엔진을 공급하는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이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문을 닫자 19∼20일 생산 중단에 들어간 바 있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18∼31일 공장 가동을 중단했으나 기아차 조지아공장은 23일부터 정상 가동되고 있다.

기아차는 이번 생산 중단 연장이 직원과 가족들에게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시간을 주기 위한 것이라면서 이 기간 공장 전체에 대한 방역·소독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당초 조지아공장이 기존 생산 라인을 신형 K5 생산 설비로 교체하기 위해 내달 6∼10일 생산 중단이 예정돼 있었다고 덧붙였다.

조지아공장은 가동 중단 기간 후 주말을 보낸 뒤 다음달 13일부터 차량 생산을 재개할 예정이다.

기아차 조지아공장 측은 "코로나19 확산 등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미국 연방·지방·주 당국이 정한 지침을 준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글로벌 생산 공장이 잇따라 문을 닫으면서 생산 차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국 앨라배마·조지아 공장은 물론 유럽에 있는 현대차 체코 공장과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이 23일부터 2주간 문을 닫고, 남미에 있는 현대차 브라질 상파울루공장도 23일부터 내달 9일까지 가동을 멈춘다.

인도에 있는 현대차 첸나이 공장 역시 이달 말까지 생산을 멈추고, 기아차 인도 안드라프라데시 공장도 생산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