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주중 평균 이용 시간 전월대비 21%·전년대비 51% 급증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대중교통과 승용차 등 이동 수단 이용률이 감소하는 가운데 카셰어링을 포함한 공유 모빌리티 사용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그린카에 따르면 최근 주중 출퇴근 시간대 카셰어링 이용률이 다른 시간대 대비 눈에 띄게 늘었다. 코로나19 여파로 타인과의 접촉이 불가피한 대중교통 대신 개인이 이용할 수 있는 공유 모빌리티를 선택하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 서울시에 따르면 3월 첫째 주 자동차 통행량은 지난 1월 대비 0.6% 증가했고 같은 기간 지하철과 버스 출근 시간대 이용량은 각각 25.5%, 24.0% 감소했다.

그린카의 카셰어링 서비스도 주중 이용률이 크게 상승했다. 코로나19가 국내에 크게 확산됐던 지난 2월부터 3월 현재까지 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월 대비 주중 평균 이용시간이 21% 늘고, 2019년 동기 대비 주중 평균 이용 시간은 51%나 급증했다. 기존에는 카셰어링 이용이 주로 주말에 이용 분포가 집중됐던 반면 최근에는 직장인들이 주중 출퇴근용으로 이용하거나 지방 출장 시에도 기차역과 연계된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전체적인 이용률이 오른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공유 킥보드 이용도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스윙은 최근 3개월 간 출퇴근 시간 킥보드 이용 건수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스윙 측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시작한 지난 1월20일부터 현재까지 이용건수를 분석해 본 결과 출근 시간대(오전 7시 이후)와 퇴근 시간대(오후 6시 이후) 킥보드 이용건수가 1월 말 53% 수준에서 3월 현재 58%로 5%P 증가했다.

또 다른 전동 킥보드 서비스 킥고잉도 출퇴근 시간대(8시~9시, 18시~19시)의 대여율이 가장 높다고 설명했다. 킥고잉 측은 B2B 요금제인 '킥고잉 비즈니스'를 출시해 기업 회원들이 킥고잉 전동 킥보드를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코로나19가 바꾼 출퇴근길…공유 모빌리티 이용 늘었다


그린카 김상원 대표는 "평소 대중교통을 이용하던 소비자 가운데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카셰어링을 대안으로 선택하는 분들이 늘어나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린카는 이용자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 공유차 및 차고지 위생을 지속적으로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규제 완화 무색, 코로나19 영향에 車 튜닝 업계 '휘청'
▶ 애스턴마틴, AMG 대체할 V6 3.0ℓ 엔진 독자 개발 중
▶ 현대차,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
▶ 르노삼성, 누적 계약대수 1만6,000대 돌파
▶ [시승]자신감엔 다 이유가 있구나, 렉서스 RX 450h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