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 세대교체로 미래 사업 강화

현대자동차가 19일 열린 이사회를 통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국산차 업계에 따르면 이사회는 세계 자동차 업계의 불확실성과 미래 모빌리티 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경영 강화에 힘을 싣고 있는 정 수석부회장에 중책을 맡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현대차 이사회는 지난달 정몽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현대차, 이사회 의장에 정의선 그룹 수석부회장 선임


정 수석부회장은 2018년 9월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하며 세대교체를 가시화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주총에선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를 맡으며 책임경영을 강화했다. 또한, 현대차그룹의 조직문화를 바꾸고 회사를 기존 완성차 제조사에서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사로 전환하는 경영을 펼치고 있다. 이사회 의장 임기는 3년이다.

한편,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현대차 이사회 의장, 등기 이사직에서도 물러났다. 현대차 미등기 임원과 회장직은 유지한다. 정 회장은 1999년 3월부터 21년간 현대차 이사회 의장을 맡아왔다. 품질 경영, 해외 시장 확대 등을 통해 글로벌 5위 기업으로 키워왔다는 평가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현대·기아차, 할부금 상환 유예로 택시 돕는다
▶ 현대차, "2025 전략으로 수익성 끌어올린다"
▶ BMW그룹, 2019년 매출 1,000억 유로 돌파
▶ [하이빔]아반떼, 준중형 세단 기준 다시 세울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