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세라티 한남전시장 박근안 지점장 인터뷰
-독일차와 차별화된 유산·감성, 전시장 특성 강조


"마세라티는 107년 유산과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들이 가지지 못한 매력이 있습니다. 아는 사람은 다 알고 있지요"

마세라티 한남전시장(운영: FMK)에서 만난 박근안 지점장은 마세라티에 대한 자부심 가득한 첫마디를 건넸다. 2016년 9월 한남 전시장 개장과 함께 마세라티와의 연을 맺은 그는 지난 18년 동안 수입차 시장을 온몸으로 경험한 인물이다. BMW, 폭스바겐 등 여러 브랜드의 영업을 겪어왔던 그의 마세라티 이야기가 궁금했다.

[人터뷰]"마세라티는 유행보다 가치를 따른다"


박 지점장이 이끄는 한남전시장은 개장 첫해 마세라티 국내 판매 2위를 달성했다. 그만큼 서울 강북의 럭셔리 카 수요를 효과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다. 그 비결에 대해 박 지점장은 "한남전시장은 강북에서 3S(전시, 판매, 서비스)를 통합한 유일한 곳"이라며 "굽이친 남산 소월길, 곧게 뻗은 강변북로 등 최적의 시승 코스를 갖춰 제품을 보다 면밀히 체험할 수도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어 "이런 지리적 요건을 활용해 전시장 주변의 갤러리를 찾는 가족 단위 소비자를 위한 이벤트를 열고 최근엔 컨텐츠 크리에이터가 적지 않게 찾아오는 등 심리적 접근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人터뷰]"마세라티는 유행보다 가치를 따른다"


최근 수년간 수입차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은 독일 브랜드와 아직은 국내 소비자에게 다소 낯선 이탈리아의 마세라티를 비교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는 "지금의 BMW, 벤츠의 흥행은 유행에 따른 것"이라며 "차와 브랜드 가치를 아는 소비자는 결국 마세라티를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 마세라티는 BMW, 메르세데스-벤츠, 포르쉐를 경험한 소비자의 유입이 적지 않다고. FMK에 따르면 지난해 마세라티 구매자의 약 30%는 벤츠에서, 15%는 BMW에서 움직였다. 그는 "마세라티는 모터스포츠에서 시작된 107년 역사를 토대로 남다른 감성과 헤리티지를 갖고 있다"며 "영업 일선의 직원들 역시 제품의 고성능 보다 브랜드의 역사와 자부심을 알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세라티는 고성능 브랜드로 인식된 만큼 오래 전부터 남성 구매자가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여성 구매자의 비중이 늘고 있는 추세다. 지난해엔 수요의 28%를 여성이 차지했다. 그 배경에 대해 박 지점장은 "여성 소비자는 자기만의 개성, 차별화에 대한 요구가 강하다"며 "차의 성능보다 디자인, 다른 회사가 따라하지 못하는 감성의 차이가 여성에게 어필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人터뷰]"마세라티는 유행보다 가치를 따른다"


마세라티는 지난해 디젤 제품이 대거 인증을 통과하면서 밀렸던 수요가 늘고 있다. 최근 디젤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업계에서 역주행을 하는 셈이다. 이 부분에 대해 박 지점장은 "마세라티는 가솔린, 디젤의 각 특성인 연료효율, 정숙성, 승차감에 얽매이지 않고 소비자 취향이 반영될 뿐"이라며 "일부 지방 구매자의 경우 고급 휘발유를 넣기 쉽지 않아 디젤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 지점장에게 가장 인상 깊었던 소비자에 대해 물었다. 바로 자신보다 브랜드와 제품을 꿰고 있는 사람이었다. 브랜드를 누구보다 잘 알고 애정을 갖기에 재구매를 넘어선 복수 구매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것. 이들과 신차 등의 영업 정보 외에도 일상을 공유할 만큼 관계를 돈독히 하고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래서일까. 마세라티의 최근 3년간 국내 총 판매 대비 재구매율은 2017년 5.1%, 2018년 8.6%, 2019년 13.3%로 점차 늘고 있다. 그만큼 마세라티가 갖고 있는 헤리티지의 깊이와 박 지점장의 영업력이 남다르다는 말로 다가왔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캐딜락코리아, 3열 갖춘 대형 SUV 'XT6' 출시
▶ 쉐보레 트래버스, 하반기 벌써 부분변경?
▶ 르노삼성, 부분변경 르노 마스터 출시
▶ 현대차, 신형 아반떼에 275마력 N 브랜드 추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