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충전 시 최장 296㎞ 달리는 시티카
-소형 전기차 시장 공략 및 e-업 대체할 확률 높아


폭스바겐이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소형 전기차 'ID.1'의 개발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폭스바겐, 도심형 전기차 'ID.1' 개발 고려


현지시각 15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폭스바겐이 ID.3보다 작은 크기의 전기차를 개발할 예정이라며 도심에서 쉽게 다룰 수 있는 효율성을 극대화한 시티가가 될 것이라고 소식을 전했다. 참고로 폭스바겐은 지난해 말 2029년까지 75종의 전기차와 60종의 하이브리드차를 내놓겠다고 선언했다. 또 600만대의 하이브리드차 및 2,600만대의 전기차를 세계에 판매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이를 인용해 소식통들은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고 구입 가능성이 높은 시티카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그룹 내 기존 소형 전기차와 중복을 피하기 위해 e-업의 후속으로 ID.1이 낙점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폭스바겐 브랜드 담당은 최근 한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기존 내연기관에 맞춰 설계된 차를 가지고 전기 파워트레인과 배터리 팩을 함께 탑재하는 건 한계가 있다"며 "전동화 전용 플랫폼을 활용한 2만유로(한화 약 2,700만원) 이하의 전기차를 만들기 위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 소형 전기차는 폭스바겐의 전동화 전용 플랫폼 MEB를 활용해 만들 예정이다. 배터리 팩은 24㎾h와 36㎾h 두 가지로 제공되며 대형 배터리 기준 1회 충전 시 최장 298㎞를 움직일 수 있다. 디자인은 ID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투톤을 적극 활용하며 에어로 다이내믹을 고려한 해치백 형태가 유력하다. 이와 함께 폭스바겐은 개발 단가를 크게 낮춰 전기차 대중화를 위한 초석을 다질 예정이다.

ID.1은 최종 양산될 경우 비슷한 체급의 '혼다 e', '피아트 500e' 와 경쟁한다. 다만 폭스바겐은 도심형 소형 전기차 개발 소식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넥센타이어, 비대면 방문 교체 서비스 런칭
▶ 캐딜락코리아, 3열 갖춘 대형 SUV 'XT6' 출시
▶ 르노삼성, 부분변경 르노 마스터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