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세제혜택 보장, 취득세까지 대당 233만원 수준

기아자동차가 4세대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자를 대상으로 친환경차 세제혜택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6일 기아차에 따르면 보상안은 기존 고지한 가격 그대로 친환경차에 부여되는 하이브리드 구매 세제혜택(개별소비세, 교육세, 취득세)을 보장하는 내용을 담았다. 당초 예상됐던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세제혜택은 개소세 100만원, 교육세 30만원, 부가가치세 13만원, 취득세 90만원 등 총 233만원에 이른다.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대수는 약 1만2,000대로 기아차는 보상에만 약 280억원 정도를 투입하게 됐다.

구체적인 보상 방안과 예상 출고 시점 등은 영업점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계약 재개 시점은 검토 후 재공지한다.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세제혜택 보상"


한편, 앞서 기아차는 지난달 21일 신형 쏘렌토 사전계약 하루 만에 하이브리드 제품의 계약을 중단했다. 연료효율(복합 15.3㎞/)이 친환경차 세제혜택 대상 기준(15.8㎞/)에 미달한 사실을 뒤늦게 파악했기 때문이다. 디젤은 계약 가능하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반등 성공한 일본차, 판매 살아날까?
▶ 르노삼성, 'SM6 프리 업그레이드' 프로모션 열어
▶ GM, 전동화 시대 대비하는 새 플랫폼 공개
▶ 이 트럭을 아시나요?①-르노 매그넘
▶ [하이빔]르노삼성의 성공 공식, 'XM3=SM3+QM3'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