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엔진 ‘TCe 260’·고급 사양 선택 비율 80% 넘어
르노삼성 XM3가 사전계약 12일 만에 계약대수 5500대를 넘어섰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 XM3가 사전계약 12일 만에 계약대수 5500대를 넘어섰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이 선보인 프리미엄 디자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가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

르노삼성은 XM3 사전계약 12일만에 계약대수 5500대를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전체 계약의 85.8%는 신형 4기통 1.3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을 탑재한 TCe 260 모델로 나타났다. TCe 260 엔진은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했다. 준수한 성능과 함께 13.7km/L로 동급최고수준의 복합연비를 자랑한다.

고급 사양에 대한 선택 비중도 높다. 최고급 트림인 RE 시그니처를 선택한 고객 비중은 71%에 달하며, RE 트림도 10.2%로 그 뒤를 이었다. 전체 81.2%에 달하는 고객이 고급 사양에 몰린 셈이다. 색상은 XM3의 볼륨감 있는 차체 디자인을 가장 잘 나타내는 '클라우드 펄'이 66%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XM3 사전계약 고객의 43%는 트렌드에 민감한 2030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르노삼성은 XM3의 프리미엄 디자인과 새로운 다운사이징 터보엔진, 그리고 합리적인 가격이 젊은 고객에게 통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XM3 가격은 모델과 트림에 따라 1719만~2532만원이다.

2030세대 비중이 높아지며 온라인 사전계약도 21.3%를 차지했다. 르노삼성은 코로나19로 매장 방문이 불안한 소비자를 위해 비대면 마케팅 전략을 구축했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많은 2030세대의 선택을 받았다는 것은 XM3의 높은 가능성을 짐작하게 해주는 대목이라고 판단한다"며 "XM3가 게임체인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