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부품 이야기
현대모비스와 스타트업 딥글린트가 개발 중인 인공지능(AI) 기반 안면인식 기술.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와 스타트업 딥글린트가 개발 중인 인공지능(AI) 기반 안면인식 기술. 현대모비스 제공

차량 보안은 자율주행 자동차나 스마트카처럼 자동차 전장부품 탑재가 늘어나며 새롭게 주목받는 분야다. 자동차 제조기술이 기계와 역학 중심에서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변하며 해킹 등의 위협을 방어하기 위한 보안 기술 개발이 한창이다.

차량 보안은 일반인이 체감하기 어려운 분야다. 하지만 최근 해킹 사례를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다. 스마트키를 해킹해 자동차를 탈취하거나 통신 시스템에 침투해 차량을 원격 제어하며 주인공이 위험에 빠지는 할리우드 영화 속 장면이 결코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MECA(모빌리티·전동화·커넥티비티·자율주행)로 대표되는 미래차 시장에서 차량 보안은 꼭 필요한 기술이다. 보안 기술은 주요 산업 분야 전반에 걸친 기저 기술이다. 자율주행 기술이 고도화되고 커넥티드 서비스가 늘어나면 자동차는 단순히 탈 것이 아니라 움직이는 대형 컴퓨터로서 보안 기술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될 전망이다.

보안 사고는 개인정보 침해, 금전적 손실, 서비스 장애 등으로 이어진다. 자동차산업에서 보안에 더욱 신경 써야 할 중요한 이유는 바로 ‘고객 안전’, 즉 생명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 자율주행차를 타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다.

이런 특성 때문에 여러 국가는 차량보안 문제를 정부 차원에서 법제화 및 표준화하고 있다. 유럽에서는 개인정보보호법(GDPR)과 마찬가지로 차량보안 관련 법규 결의안을 준비하고 있다. 북미에서도 ISO/SAE 21434 표준 제정을 준비하고 있다. 모두 올해 제정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22년 이후 해당 지역에 출시되는 신차들은 반드시 인증을 받아야 제품 출시가 가능할 전망이다.

미국 국토안보부는 대규모 인프라에 대한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2년마다 훈련을 시행한다. 최근에는 차량 보안 분야도 포함해 진행한다. 연방 의회에서도 자율주행 안전기준을 수립해 입법을 추진하고 있어 완성차 업체와 부품사들 모두 차량 보안 기술을 준비하고 있다.

보안 기술 수준은 그 자체가 제품 품질의 척도다. 다만 보안 수준을 향상시킨다는 것은 단순히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방어와 대응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전반적인 조직 체계와도 많은 연관성이 있어 단시간 내에 완비하기는 쉽지 않다. 자동차와 보안이라는 이종기술의 융합이 일어나고 있어 단기간에 전문 인력을 육성해 확보하기도 어렵다.

이런 흐름에 맞춰 현대모비스에서는 2017년부터 보안 인력을 확충하면서 미래차 시장에 대응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본격적으로 차량보안 전담조직을 신설해 전사 차원으로 업무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과 전동화 기술 등을 안전하게 개발하는 중장기 계획을 바탕으로 성과를 내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 고객이 보안 위험에 직면하지 않도록 사전 예방 조치와 함께 기술개발에 집중하는 것이다. 많은 것이 빠르게 변하고 불확실성이 커지는 미래 사회를 예측하는 일은 쉽지 않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보안 없이 제품을 생산할 수는 있지만 보안 없이는 최고가 될 수 없다’는 점이다.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